유니브엑스포에서.. 김태원연사

 


책으로만 보고, TV로만 볼수 있어서 멀게만 느껴졌던 젊은 구글러 김태원씨.
대학교 게시판을 보다가 강연하러 오신다는 소식에 사전예약을 하고 대기모드..ㅇ-ㅇㅋㅋ
아침이라 사람이 많지 않겠다 생각했지만.. 기우였다. 자리가 꽉찼다.. 역시ㅜㅜ..

수많은 강연을 하셔서 그런가 ppt내용에는 글자하나도 볼 수 없었지만
물흐르듯 각각 슬라이드에서 하고자 하는 얘기를 진정성있으면서도 위트있게 하는 모습을 보여주셨다..
ppt만들고 발표하는게 볼때는 쉬워보이지만.. 최근에 발표하는 대회도 나가보고
막상 해보면 참 어렵던데.. 노하우를 전수받고 싶었다 ^^;;;;

차별화. 색다르게 하는건 참 어렵다.
차별화 하는 범위가 언제나 '비교가능한 지표'내에서 고만고만하게 싸우니까..ㅜㅜ..
그런데서 차별화를 하려하니 언제나 헬게이트 ^^;;;;;;;;;

그리고 가시적이고 어쩌면 단기적일 수 있는 목표 2가지, 취직과 학점 이라는 이름으로
변화에 대해 참 소극적이 될 수 밖에 없는 것같다.. 나도 그러니-_-;
너무 많이 알아서 안정적일 때 모습이 좋은걸 느껴서.. 오히려 변화에 도전하려면 모르는게 약이다. 부분이 필요한거 같다.

가치, 정보, 존재의 의미 역시 변화하는 부분이고
시대에 따라 재정의되지만, 나를 포함한 대부분의 사람들의 사고는 그 속도만큼 따라가지 못하는것 같다.
그래서 별달라보이지 않는 대학생활을 영위하는것 아닐까...?
'인식'의 변화가 없이는 가치를 알아 볼 수 없는데 말이다.

Fact도 중요하지만, 자신만의 View가지고 제안, 발제할 수 있다면?
A라는 것에 대해서도 나는 남들이 보지 못한 '새로운 가치'를 창조하는 사람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알고 깨달았으니..실천해보도록 해야겠다.

그리고 학점부분에서도.. 학점 그 자체의 숫자보다 그 숫자의 '이유'가 있어야 한다 하셨다.
어떻게 얻었나, 어떻게 잃었나, 잃은 대신에 뭘 보고 느꼈고 가치창조를 했는가... 등드으으으으등
학점도 여러가지 부분의 이유들이 종합된 결과인데..너무 그 3.xxx, 4.xxx에 초점을 맞춘다.
나도 그런 관점이 있었는데... 나는 휴학하면서 그런 관점을 좀 덜은것 같다.. 어쨋든-_-;


내 대학생활, 내 삶에 '테마'가 뭘까?
어떤 멋진 테마, 몇개의 테마를 가질까?
나는 반찬 하나만 있는 밥상일까 ㅜㅜ 산해진미가 있는 밥상일까ㅜㅜ
흑.. ㅜㅜ
어쨋든 현실에 안주하는 생각은 아니아니아니되오~ 의 마음으로 살아야지..=ㅅ=

궁& 북촌

북촌 8경중에 1경의 모습이었다.이 1경의 포인트는 옆모습을 들어내주신 창덕궁의 정전인 인정전일것같다.어딜가나 보이는 정전인 인정전크기로 다른 곳들을 압도하니.. 역시 임금이 쓰는것 스케일이.. 북촌 8경을 가는도중에 있는 회나무그냥 지나갔으면 회나무인줄도 몰랐을텐데걸어다니는 안내소 분들의 안내로 알았다. 다양한 구도로 찍어볼껄 하는 아쉬움이 든다ㅜ외국... » 내용보기

[도서] 아프니까 청춘이다

청춘참 많은 단어들을 살면서 접하지만 접할때 마다 설레게 하는 묘한 단어인듯하다..국어책에서인가? 민태원 '청춘예찬' 에서 처럼 청춘이라는 말은 듣기만 해도 가슴이 설레는 말이다.하지만.. 본문에서 '청춘이 가장 많이 품고 있는 이상' '빛나는 귀중한 이상은 청춘이 누리는 특권이다' 의 구절에엄청나게 찔리는 기분이 든다면 너무 오버하는건가?하지... » 내용보기

잊을 수 없는 2005년.

한동안 블로그에 푹 빠져있을때에는 열심히도 글 올렸던게 생각난다.그렇게 방치한지 1년ㅠㅠ...이제 글 올리면 또 바이바이하겠지만....하지만 '음이온 적정' 에 대한 악필..-_-로 인해 은근 오는 사람이 있었나보다 세상에..역시 내 지식은 쓸모있구나..ㅠㅋㅋ앞으로 내가 하는 공부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건 그냥 별 의미없는 것들이고..사실 ... » 내용보기

과활마당

이번 겨울방학때는 교내동아리인 TIMES 연구회의 H.T과정을 하고 나머지 기간에는 이 과활마당을 하면서 마무리하는게 바람중 하나..ㅠ » 내용보기